(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의 독보적 활약이었다. 스피드 스케이팅 선수 이상화가 솔직한 입담으로 넘치는 자존감을 선사했다.

10일 오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겨울왕국의 여왕’인 스피드 스케이팅 선수 이상화가 새로운 사부로 출연해 멤버들과 함께 하루를 보냈다.

이날 스피드 스케이팅 챔피언인 이상화 선수는 빙판을 가르며 나타나 인사와 동시에 “저 살짝 눈을 집었다”며 “앞만 보는 운동이라 눈이 너무 처져서 하게 됐다”며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이어 근황에 대해 “능력이 되는 한에서는 링크에 서고 싶어서 은퇴는 아직”이라며 “무릎이 안 좋아 재활을 하면서 지내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상화 선수는 가벼운 레이스 대결 이후 펼쳐진 분식 만찬을 보고 떡볶이를 먹으며 “먹는 사람들이 부러웠다. 저희는 바로 이어지는 훈련과 식단 조절에 이런 간식도 먹은 적이 없다. 올림픽 기간에는 떡볶이를 1년 동안 먹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가장 큰 유혹이 바로 태릉선수촌 식단이다. 진짜 맛있는데 식판을 다 검열했고, 레모네이드 한 잔도 설탕이라 검열당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도 “사실 저희는 1kg만 쪄도 무게를 안다. 시험에 적합한 몸무게가 있는데 55kg이 가장 좋은 몸무게”라며 프로 의식을 드러냈다.

특히 이상화 선수는 지난해 열린 평창 올림픽을 준비하며 힘들었다고도 고백했다. 그는 이어 “사실 작년에 일본 선수와 라이벌 구도가 있지 않았냐. 나는 나인데 왜 나를 이렇게 힘들게 하냐는 생각이 들더라. 그래서 나를 치켜세우기 위해 ‘나는 나’라는 말을 했다. 자신만의 주문이라고 생각한다”고 털어놨다.


또한 부상으로 인해 수술하고 올림픽에 임했던 이상화 선수. 그러나 그는 “아픈 건 본인 탓이 아니다. 의도치 않게 생긴 부상에 속상해하기보다는 다음 훈련에 집중한다”면서 “그런데 아쉬움이 있던 적이 있다. 원래 올림픽 전에 수술을 안 하는데 하지 정맥류가 심해서 움직이지 못했다. 결국 올림픽 1년을 앞두고 수술을 결정했고, 수술 후 시간이 조금만 더 있었으면 금메달을 걸었을 수도 있었을 것이라는 아쉬움이 있다”고 털어놨다.

솔직한 입담을 펼친 이상화 선수는 ‘집사부’ 멤버들이 자신에게 주는 셀프 점수에 대해 묻자, 망설임 없이 “100점을 주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어 “선수 생활 동안 제가 세운 목표는 다 이룬 것 같다. 올림픽 준비하면서 힘들었는데 금메달은 못 땄지만 등수 안에 들어서 은메달을 땄는데 그것조차도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밝히며 챔피언다운 당당한 자존감을 내보였다.

이처럼 이상화 선수는 솔직하고 당당한 모습을 맘껏 펼쳤다. 특히 이상화 선수는 스스로를 향한 애정은 물론 힘들었던 속내와 노력을 가감없이 털어놓아 눈길을 사로잡았다.

한편 ‘집사부일체’는 물음표 가득한 청춘들과 마이웨이 괴짜 사부들의 동거동락 인생과외 프로그램으로 매주 일요일 오후 6시25분 방송된다. <사진출처: SBS 방송 화면 캡처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