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 “BTS 악플러 일부 벌금형…강경 대응할 것”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소속 그룹 방탄소년단(BTS)을 비방한 악플러 일부가 벌금형을 받았다며, 앞으로 이같은 행위에 대해 더욱 강경히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빅히트는 오늘(26일) 팬 커뮤니티 ‘BTS 위버스’에 방탄소년단을 대상으로 악성 게시물을 작성한 이들 중 일부가 “벌금형을 확정 선고받았다”는 글을 게재했습니다.


소속사는 해당 글에서 “피의자 중 대다수가 수사기관 조사를 받았거나 앞두고 있다”며 “진행 상황을 공개하기 어려우나 순차적으로 처벌이 이뤄지고 있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습니다.


또 “하반기 새롭게 확보한 악성 게시물 자료를 바탕으로 고소장을 제출해 최근 수사기관이 수사에 착수했다”고 알렸습니다.


이어 “특히 내년부터는 법적 대응 주기를 단축해 더욱 강경하게 아티스트 보호에 나설 계획”이라며 “앞으로 진행되는 고소 과정에서 합의나 선처는 없다”고 경고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العربية简体中文NederlandsEnglishFrançaisDeutschItaliano日本語한국어PortuguêsРусскийEspañ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