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홍진영의 화장법이 화제가 되고 있다. 현재 포털사이트에서 홍진영을 검색하면 화장품의 한 종류인 ‘파운데이션’이 연관검색어에 뜬다. 

홍진영은 최근 tvN ‘인생술집’에 출연해 술을 마시면 목까지 빨개질 정도로 주량이 약하다고 밝혔다. 실제로 이날 맥주를 조금 마신 홍진영은 목이 새빨개졌지만, 얼굴은 원래 색을 유지해 ‘홍진영 파운데이션’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큰 관심사로 떠올랐다. 



이에 홍진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거였군요”라고 자신의 방송 영상이 담긴 기사를 캡처해 올리며 “이러니까 쪽지가 전부 파데(파운데이션) 얘기 뿐이겠지요”라고 적었다.

홍진영은 “조만간 그 궁금증을 풀어드리겠다”고 했고, 지난 30일 홍진영은 자신의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해 커버력과 지속력을 높여주는 파운데이션 화장법을 공개했다. 

출처 : 홍진영 유튜브 채널 캡처


홍진영은 “방송 이후 파운데이션과 관련해서 엄청난 문의를 받았다”며 “제가 알려주는 것보다 평상시에 직접 제 메이크업을 담당해주시는 선생님을 모시는 게 좋겠다”며 홍진영의 메이크업 담당 정윤선 실장을 방송에 초대했다. 

“파운데이션과 비비크림을 섞어 쓴다”

출처 : 홍진영 유튜브 채널 캡처


정윤선 실장은 “파운데이션과 유분기가 살짝 있는 비비크림을 섞어 쓴다”고 했다. 이에 홍진영은 “파운데이션만 쓰게 되면 얼굴이 갈라진다”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홍진영이 어느 정도 비율로 섞어 쓰는지 알려줘야 한다고 말하자, 정윤선 아티스트는 “5:5 비율”이라고 답했다. 

“물기 있는 퍼프를 사정없이 두들겨 바른다”

정 실장은 파운데이션을 바른 상태에서 컨실러를 또 발라야 해서 퍼프로 얇게, 겹겹이 발라주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정 실장은 퍼프를 어떻게 두들겨야 하느냐는 누리꾼의 질문에 “사정없이”라고 답했다. 정 실장은 “많이 두들겨줄수록 오래간다”고 강조했다. 

출처 : 홍진영 유튜브 채널 캡처


정 실장은 또 “그 날(인생술집 녹화)은 목이 올라오는 옷을 입을 줄 알고 목에 베이스 제품을 바르지 못한 게 실수였다”며 웃었고, 홍진영은 “눈두덩은 베이스를 깔아도, 섀도 때문에 날아간다. 그래서 지속력이 없었나 보다”며 눈두덩도 빨갰던 이유를 설명했다. 
이를 들은 정 실장은 “눈 주변에는 파운데이션을 많이 바르지 않는다”며 “눈 주변을 두껍게 바르면 피부가 갈라지거나, 잔주름이 보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퍼프는 한번 물을 적신 뒤, 물기를 짜주면 안에 물기가 남아 좋다고 했다. 건조한 사람들은 퍼프에 미스트를 뿌려 사용해도 좋다고 한다. 

홍진영은 “평소에는 이게 기본 화장 마무리인데, 인생술집에서는 술을 마셔야 하니깐 한 톤을 더 깔았다”며 컨실러 화장법도 공개했다.

“컨실러는 외각부터 얇게 펴 발라야 한다”

정 실장은 “컨실러는 잘못하면 두꺼워질 수 있다”고 당부했고, 홍진영은 “새끼손톱만큼 짜서 최대한 얇게 발라주면 좋다”고 했다. 

출처 : 홍진영 유튜브 채널 캡처


정 실장은 또 “(얼굴의) 앞부분부터 바르면 굉장히 두꺼워진다”며 “얼굴 외각부터 발라줘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날 홍진영의 유튜브 방송을 본 누리꾼들은 “생방송 다 본 보람이 있다”, “소통왕이시다”, “이걸 조금만 더 일찍 알았다면 술 마시러 갈 때 장착하고 가는 건데”라며 홍진영의 메이크업 꿀팁에 호평을 보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