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문화재청은 오는 28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경복궁과 창덕궁 등 고궁 네 곳과 종묘에서 ‘제4회 궁중문화축전’을 개최한다고 18일(오늘) 밝혔다. 

이번 궁중문화축전은 세종대왕 즉위 600주년을 맞아 세종의 정치 철학과 정신을 돌아볼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경복궁 흥례문 앞에서 열리는 개막제 ‘세종 600년, 미래를 보다’를 시작으로 뮤지컬 ‘세종 이야기-왕의 선물’, ‘한글 타이포전’ 등이 차례로 진행된다. 

광화문 광장에서도 세종의 한글 반포를 축하하는 퍼레이드 ‘세종의 꿈’이 펼쳐진다. 세종이 꿈꾸던 태평성대를 조선 시대 종합예술축제 ‘산대희’로 재해석해, 300명의 시민이 다양한 탈을 쓰고 세종대왕의 한글 반포를 축하하는 시민행렬을 선보일 예정이다. 

개별 고궁에서도 30여 개의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창덕궁에서는 계단식 정원을 배경으로 음악을 감상할 수 있는 ‘낙선재 화계 작은 음악회’와 창덕궁의 변화상을 감상할 수 있는 ‘동궐도와 함께하는 창덕궁 나무답사’ 등의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또, 창경궁에서는 시민들이 직접 상궁, 나인, 대신 등으로 분장하고 궁궐의 하루를 체험하는 ‘시간 여행, 그날’이, 덕수궁에서는 고종이 즐겨 마시던 가배차(커피)를 당시의 방식대로 체험할 수 있는 ‘대한제국과 가배차’가 진행된다. 종묘에서도 ‘종묘제례악 야간공연’등 종묘의 장엄함을 느낄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특히 올해 축전기간에는 4대 궁과 종묘를 순환하는 무료 버스도 운행된다. 정오부터 오후 9시까지 각 궁 인근 버스정류장에 정차해 더욱 편리하게 축전을 즐길 수 있을 전망이다.

문화재청은 ‘이번 궁중문화축전이 국민 누구나 문화유산의 의미를 잊지 않고 되새기며 공감할 수 있는 장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