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현빈이 로맨스 장르를 일부러 피하는 것은 아니라고 했다.

현빈은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한 인터뷰에서 ‘멜로를 왜 하지 않느냐’는 말에 “안 하는 건 아니다”라고 대답했다.

그는 “내 나이대에 할 수 있는 멜로, 현실적인 멜로, 제 나이에 맞는 멜로가 될 수 있고 그런 것을 해보고 싶다. 그런데 저는 아직 마음에 드는 작품은 못 봤다. 있으면 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극히 현실적인 멜로가 있다면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현빈은 영화 ‘협상'(이종석 감독)에서 인질범 민태구 역을 맡았다.

‘협상’은 사상 최악의 인질극을 벌이는 민태구(현빈)와 그에 맞서는 협상가 하채윤(손예진)의 대결을 다룬 영화다. 추석에 개봉하는 ‘빅4’ 중 한 편으로 오는 19일 개봉한다. <사진출처: CJ엔터테인먼트 제공 News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