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결혼을 통해 한국에 들어와 살 준비를 하는 예비 신부·신랑에게 한국 생활에 필요한 기본 정보를 알려주는 휴대용 안내서가 나왔다.

여성가족부는 결혼이민 예정자를 위한 포켓 가이드북인 ‘웰컴 북'(Welcome book)을 중국어·베트남어·타갈로그어(필리핀어)·캄보디아어·우즈베크어·태국어·영어·러시아어 등 8개국어(한국어 병기)로 제작해 맞선을 통한 국제결혼 건수가 많은 13개국 재외공관에 보냈다고 21일 밝혔다.

중국·베트남·필리핀·캄보디아·우즈베키스탄·태국·몽골 등의 한국대사관은 결혼이민 예정자에게 결혼이민 비자(F-6)를 발급할 때 가이드북을 제공할 예정이다.

가이드북에는 ▲대한민국 소개 ▲다문화가족 지원기관 및 긴급 연락처 ▲한국 생활 기본 정보 등이 포함돼 있다. 휴대하며 찾아보기 쉽도록 48쪽 분량에 수첩 크기로 만들어졌다.

또 가이드북을 제공할 때 티머니(교통카드)도 함께 배부해 한국에 들어온 뒤 일정 금액을 충전하면 대중교통이나 공중전화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여가부는 결혼이민자에게 필요한 상세한 정보를 다문화가족 지원 포털 사이트 ‘다누리'(www.liveinkorea.kr)를 통해 제공하고 있다. 11월부터는 포털사이트 네이버에서도 관련 정보를 열람하거나 내려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