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나 혼자 산다’ 제시가 어디로 튈지 모를 매력을 발산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제시는 혼자 사는 일상을 공개했다.

제시는 인터뷰를 시작하자마자 보는 이들을 당황하게 했다. 자기 소개를 하려 했지만, 어눌한 한국어 솜씨 때문에 어려움을 겪은 것.

그는 우여곡절 끝에 “15살 때부터 혼자서 살아온 제시다”고 자기 소개를 마쳤다. 스튜디오에서 자신의 영상을 지켜보던 제시는 “인터뷰를 원래 잘하는 편인데, 한국말이 이 날 잘 안 됐다”고 해 웃음을 샀다.

침대에서 아침을 맞이한 제시는 ‘까만 발’로 시선을 끌었다. 그는 “평소 양말을 신고 잔다. 손발이 항상 춥다. 전날 늦게 들어와서 바로 잤다”고 설명했다. 이에 박나래는 “하필 이날 양말도 더럽고 인터뷰도 안 되고 그랬냐”고 해 웃음을 샀다.

이날 제시의 집에는 절친한 스타일리스트 언니가 찾아왔다. 제시는 “곁에서 6년 일한 언니다. 내 의상 좀 만져 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제시는 무지개 회원들이 영상과 관련된 질문을 하자, 조금 설명을 하더니 이내 “보세요, 그냥”이라고 해 폭소를 안겼다.

제시는 스타일리스트가 싸온 잡채, 오이지에 밥을 흡입했다. 그는 “예전에는 빵이 좋았는데 이제는 무조건 밥이다”고 한식 사랑을 드러냈다.

특히 제시는 잡채 ‘폭풍 먹방’으로 이목을 끌었다. “잡채는 스파게티처럼 먹어야 된다. 한 번에 많이 먹어야 한다”던 제시는 쉬지 않고 식사에 집중했다. 그리고 갑자기 트림을 해 보는 이들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영상을 보던 제시는 “내가 원래 소화가 잘 안 돼서 트림을 못한다. 2주에 한 번 한다”더니 “나도 잘 모르겠다”고 설명해 재미를 더했다.

제시는 ‘먹방’만 하다가 자신의 영상이 끝나자 “누가 이걸 보겠냐. 더 보여줘야지. 얼마나 재미있는 게 많이 나오는데”라며 “다음주는 나 옷 갈아입는 거 나온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이어질 제시의 영상에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이날 ‘나 혼자 산다’에서는 성훈, 기안84, 이시언, 헨리 등 ‘네 얼간이’의 홍콩 여행 2탄이 공개됐다.

성훈과 기안84는 아침 조깅을 함께했다. 성훈의 남다른 운동 신경을 이기기 위해 기안84가 안간힘을 썼지만, 신발이 벗겨지며 폭소를 안겼다.

미로 찾기 게임도 흥미진진했다. 기안84는 성훈을 열심히 추적했지만 잡지 못했다. 이 와중에 손을 번쩍 들어 궁금증을 유발했다. 이에 대해 기안84는 “겨드랑이에 땀 차서 손 들고 있었다. 시원하다”고 의외의 이유를 밝혔다. 헨리는 “형 진짜 신기한 사람이다”며 웃었다.

기안84는 벌칙으로 ‘이시언에게 물 뿌리기’를 해야 했다. 이로 인해 기안84는 이시언을 쫓아다니며 물을 뿌릴 기회만 엿봐 웃음을 샀다.

‘네 얼간이’는 놀이공원을 찾았다. 기안84는 입장하자마자 물욕이 폭발해 모자, 머리띠를 자기가 사겠다고 선언했다.

헨리는 놀이기구 트라우마를 고백했다. 다른 얼간이들과는 달리, 헨리는 롤러코스터를 타지 않았다. 그는 “옛날에 롤러코스터 타다가 트라우마 생겨서 그 이후로는 안 탔다. 너무 무서워서”라고 이유를 밝혔다.

헨리는 롤러코스터를 즐기고 나온 형들에게 “너무 빠른데”라며 보기만 해도 겁을 먹은 모습이었다. 이후 헨리는 덜 무서운 놀이기구에 탑승했다. 하지만 그는 불안해 하며 직원에게 “체크 한번 더 해달라”고 연거푸 강조해 웃음을 샀다.

또한 옆에 있던 기안84에게 “장비에 문제가 생길까 봐 항상 불안하다. 체크를 계속하면 실수가 없다”고 말했다. 헨리에 말에 기안84는 “그래도 갈 사람은 간다”고 답해 폭소를 안겼다.

날이 어둑해지고 퍼레이드를 기다리던 네 얼간이는 내기 게임을 했다. 그 결과 기안84가 많은 사람들 앞에서 춤을 춰야 했다. 부끄러워하던 기안84는 금세 격렬한 춤사위(?)를 선보여 이목을 집중시켰다. ‘나 혼자 산다’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사진출처: '나 혼자 산다' 캡처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