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동상이몽2’ 소이현이 셋째를 언급했다.

15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 소이현, 인교진 부부는 오랜만에 찾은 전주를 찾았다.

이들 부부는 작은 사이즈의 아기 신발을 발견했다. 딸 하은이, 소은이의 어릴 적을 떠올리기도.

소이현은 “그 정도 사이즈가 아니다. 이건 셋째”라고 해 인교진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인교진은 “왜. 셋째 욕심 있어?”라고 물으며 활짝 웃었다.

이에 소이현은 자신의 머리를 내리치며 “미쳤다. 봄 타나 보다”고 대답했다. 이어 “윤상현 선배가 자꾸 둘이나 셋이나 똑같다고 한다”고 덧붙이기도.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지켜보던 윤상현은 “맞다. 똑같다”고 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출처: '동상이몽2' 캡처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