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스1) 황지혜 기자 = 정경미가 엄마들을 위한 공연을 최초로 시작했다고 말했다.

17일 밤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게스트로 강주은, 권다현, 임요환, 정경미가 출연했다. 스페셜 MC로는 개그맨 양세형이 출연했다.

정경미는 엄마들을 위한 공연을 최초로 시작했다고 밝히며 “엄마들을 위한 공연이 별로 없더라. 아이들 유치원 보낸 후 11시 정도에 진행된다. 아이와 동반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는 “아무도 안 올 줄 알았는데 유모차 끌고 오시더라”며 “이동 수유실도 있다”고 말해 관심이 쏠렸다. <사진출처: MBC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