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스1) 황지혜 기자 = 권다현이 남편 미쓰라진을 향한 남다른 내조로 눈길을 끌고 있다.

권다현은 17일 밤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근황 및 이야기를 전하며 화제 선상에 올랐다.

이날 방송에서 권다현은 남편 미쓰라진을 향한 남다른 내조를 언급했다. 그는 남편 미쓰라진이 녹음할 때는 하루종일 고생하기에 음식이라도 제대로 해줘야겠다는 생각에 정성을 쏟는다고 말했따.

이어 “닭도리탕에 버너, 과일 등을 도시락으로 해서 보낸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사진출처: MBC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