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배수빈 아나운서를 향한 관심이 뜨겁다.

17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한끼줍쇼’에서는 서울 강남구 자곡동에서 한끼 줄 집을 찾아나섰다.

이날 강남, 이경규 팀은 200평 대저택 입성에 성공했고 이 집에는 시어머니와 며느리가 있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이 며느리가 배수빈 아나운서라고 밝혀져 주목받았다. 그는 어디에서 아나운서로 활동했냐는 질문에 “지역에 있었다. 강원MBC에서 근무했었다”고 답했다.

방송 직후 주요 포털 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어에는 ‘한끼줍쇼’, ‘자곡동’이라는 키워드와 함께 ‘배수빈’이라는 이름이 오르내리며 큰 관심을 입증했다. <사진출처: '한끼줍쇼' 캡처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