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 ‘기생충'(봉준호 감독)의 글로벌 행보가 당분간 계속된다.

‘기생충’은 지난 5월 한국영화 최초로 세계 권위의 칸 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으며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 달 새 시드니 영화제에서도 최고상인 시드니 필름 프라이즈까지 수상하는 쾌거를 기록했다. 특히 시드니 영화제 최고상 수상은 오는 6월 27일 호주, 뉴질랜드 개봉을 앞둔 시점이라 현지 흥행도 예측된다.

‘기생충’은 오는 6월에 있을 필름페스트 뮌헨과 8월 로카르노 영화제에 이어 10월 개최를 확정한 뤼미에르 영화제에 봉준호 감독이 초청받아 참석한다고 밝혔다.

필름페스트 뮌헨은 오는 27일부터 7월 6일까지 독일 뮌헨에서 열리는 영화제로 베를린 영화제 뒤를 잇는 독일에서 가장 큰 여름 영화제다. 봉준호 감독은 지난 2001년 장편영화 데뷔작인 ‘플란다스의 개’로 필름페스트 뮌헨에서 신인 감독상을 수상한 인연이 있다. 영화 ‘기생충’은 시네마스터스 컴피티션(Cinemasters Competition)에 초청돼 최고 영화상인 ARRI/OSRAM 상을 두고 다른 9편의 영화들과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또한 영화제 기간 봉준호 감독의 회고전도 열린다. ‘플란다스의 개’ ‘살인의 추억’ ‘괴물’ ‘도쿄!’ ‘마더’ ‘설국열차’ ‘옥자’까지 총 7편의 영화가 상영한다.

이어 봉준호 감독은 배우 송강호와 함께 8월 7일부터 17일까지 스위스에서 열리는 로카르노 영화제에 참석한다. 로카르노 영화제는 칸, 베니스, 베를린 세계 3대 영화제와 더불어 세계적인 권위를 가지고 있다고 평가받고 있는 유럽에서 가장 오래된 영화제 중 하나다.

송강호는 해마다 독창적인 재능을 가지고 있는 세계적인 배우에게 헌정하는 상인 엑설런스 어워드를 아시아 배우 최초로 수상한다. 세계에서 가장 큰 야외 상영관 중 하나로 꼽히는 8천석 규모 피아짜 그란데(Piazza Grande)에서 봉준호 감독의 전작 ‘살인의 추억’이 상영될 예정이다.

10월에는 칸 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티에리 프레모가 감독으로 있는 뤼미에르 영화제에 참석한다. 뤼미에르 영화제는 세계 최초로 영화를 만든 뤼미에르 형제의 이름을 따 만든 영화제로 프랑스 리옹에서 열린다. 이 밖에도 ‘기생충’과 봉준호 감독은 해외 유수 영화제서 잇따른 러브콜을 받고 있다. 이에 봉준호 감독의 영화제 참석은 물론 올해 전 세계 최고의 화제작으로 떠오른 ‘기생충’의 세계 일주도 당분간 이어지며 한국 영화에 대한 세계적인 관심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한국과 프랑스에 이어 3번째로 ‘기생충’이 지난 16일 스위스서 개봉했다. 이어 홍콩이 6월 20일, 베트남이 6월 21일, 인도네시아 6월 25일, 싱가포르 6월 27일, 호주, 뉴질랜드가 6월 27일, 대만 6월 28일로 개봉을 예정하고 있다. 6월 내에만 10개 국가서 ‘기생충’을 만나볼 수 있다.

그뿐 아니라 올해 안에 개봉을 확정 지은 국가도 여럿이다. 러시아와 태국이 각각 7월 4일과 18일 ‘기생충’ 개봉일을 확정했고, 필리핀은 8월 7일, 말레이시아는 8월 중, 독일은 9월 초, 폴란드는 9월 13일로 개봉을 확정했다. 체코와 북미, 스페인, 그리스는 각각 10월 초와 10월 11일, 18일, 24일 순차적으로 ‘기생충’을 개봉한다. 이어 루마니아에서는 11월 초, 네덜란드는 11월 21일, 헝가리는 12월 관객들과 만날 채비를 하고 있다.

아직 개봉 날짜는 확정하지 않았지만 조율 중인 국가도 상당수다. 영국, 이탈리아, 스웨덴, 덴마크, 노르웨이, 에스토니아, 크로아티아, 불가리아, 이스라엘, 터키, 일본, 멕시코, 브라질, UAE, 사우디 등 국가에서 ‘기생충’ 개봉을 협의 중에 있다.

한편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네 장남 기우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그렸다. <사진출처_뉴스1>